Skip to main content

/

OUR STORY

/

보도자료

보도자료
번호제목날짜조회
35[더벨] 전체 84% 플러스 성과, DS·블래쉬운용 '낭중지추'2023-07-28234
34[더벨] 블래쉬운용, '프루트 라인업'으로 리테일 공략 나선다2023-07-0763
33[더벨] 블래쉬운용, 증권사 판매 채널서 잇딴 '러브콜'2023-06-2268
32[더벨] [헤지펀드 판매사 지형도 분석]블래쉬운용, '단짝' DB금투 선두…저변 확대 초점2023-06-1237
31[머니투데이] 폭락장 이겨낸 헤지펀드...'연 18% 고수익' 최강 펀드는2022-12-23299
30[더벨] 슈퍼루키 블래쉬운용, 펀드 리테일 판매 '출사표'2022-12-05134
29[더벨] 블래쉬운용, 동원과 법정다툼 "주식매수가 올려라"2022-11-22175
28[더벨] 블래쉬운용, 슈퍼루키 역량 굳건... 운용 3인방 '균형감'2022-10-17144
27[더벨] 원 히트 원더와 블래쉬운용2022-08-26125
26[더벨] 롱숏의 화려한 귀환…주식형 성과 '톱'2022-07-19162
25[더벨] '멀티플레이어' 블래쉬자산운용, 왕좌 지켰다2022-07-1985
24[한국경제TV] "성장주 더 어려워 질 것"...수익률 1위 매니저의 경고2022-05-29111
23[중앙일보] 증시도 정권교체?...성장주에 밀렸던 '가치투자'가 돌아왔다2022-05-29109
22[매일경제] 동원그룹, 결국 소액주주에 '백기'…한달만에 합병비율 조정2022-05-19178
21[삼프로TV] 주주가 호구로 보이냐? 행동주의와 주주권리 [최준철의 같이하는 가치투자 3화] f.백지윤 대표, 김형균 상무2022-05-0984
Close Menu
대표전화. 02 782 1078
팩스. 02 782 1079
이메일. blash01@blashinvest.com
우0732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로 66, 하이투자증권빌딩 15층
© Blash Asset Management Co., Ltd.
All Rights Reserved.